자동차 외장 수리 앱인 ‘카닥’이 누적 다운로드 수 60만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2013년 2월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3년 만에 누적 견적 요청 수리액 1000억 원을 돌파했고 실제 누적 수리 처리 금액은 거래액 기준 200억원을 넘어섰다.

자동차 외장수리 앱 `카닥` 다운로드 60만 건 돌파
카닥의 월 평균 견적 요청수는 1만건이며 실제 수리로 이어지는 금액은 월 평균 12억원에 이른다.

이준노 카닥 대표는 “앞으로 모바일 앱 뿐만 아니라 온라인 웹을 통해서도 서비스하겠다"면서 “카닥을 대한민국 대표 자동차 수리 정보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카닥은 그동안 축적한 방대한 자동차 수리 정보를 바탕으로 자동차 수리 업체 정보와 실제 수리 사례 등의 데이터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웹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웹 사이트를 이용하면 ‘카닥’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전국 수리 업체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