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유통 기업 아마존이 운영하는 오프라인 서점 ‘아마존 북스’의 모습. 아마존은 아마존 북스 매장 내에서 고객들의 동선과 책 구매 성향 등을 파악, 수집하고 있다. 빅데이터로 가공해 마케팅과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등에 활용한다. [사진 아마존]

온라인 유통 기업 아마존이 운영하는 오프라인 서점 ‘아마존 북스’의 모습. 아마존은 아마존 북스 매장 내에서 고객들의 동선과 책 구매 성향 등을 파악, 수집하고 있다. 빅데이터로 가공해 마케팅과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등에 활용한다. [사진 아마존]

회원 3억 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기업 아마존은 최근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오프라인 서점 ‘아마존 북스’를 열었다. 원래 이곳은 미국 서점 1위 반스앤노블과 보더스가 매출 부진으로 잇따라 문을 닫은 장소다. 돈을 벌겠다는 의도가 아닌 것이다. 실제로 세계에서 제일 땅값 비싼 곳에 문을 열고서도 '아마존 북스'는 고객들에게 "여기서는 구경만 하고 온라인에서 주문하라"고 권장한다.  

'AI 시대' 오프라인 데이터확보에 사활건 IT 기업들

온라인 서점으로 시작한 아마존이 뉴욕에 굳이 오프라인 서점을 낸 것은 온라인으로는 알 수 없는 고객들의 동선·취향·구매 패턴 등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예를 들어 저녁 시간에 서점을 들른 40대 남성이 30분 동안 무협 소설을 읽고 10분 동안 비슷한 소설을 훑어보다 서점을 언제 떠났는지 알 수 있다. 이 손님이 결국 자신의 지갑을 열게 한 책이 무엇인지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아마존이 1월부터 미국 시애틀에서 운영 중인 무인마트 ‘아마존고’도 '아마존 북스'와 비슷한 발상에서 시작됐다. 이처럼 아마존은 오프라인 점포에서 고객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온라인을 기반으로 성장한 IT 기업들이 역으로 오프라인 데이터를 확보하는 데 총력을 쏟고 있다. 인공지능(AI) 시대에서 기술 발전만큼이나 유의미한 데이터를 확보, 수집하는 전략이 더욱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사용자 경험과 행동, 물리 공간에 대한 데이터들은 궁극적으로 AI 기반의 기술 개발과 마케팅의 핵심 재료가 된다. 이들 기업들이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사업 영역을 확보하는 데도 의미가 있다.
 
네이버가 최근 확대 개편한 쇼핑 플랫폼 ‘스토어팜’은 온라인 창업자들에게 ‘반드시 가입해야 하는 곳’으로 꼽힌다. 11번가·쿠팡 등 기존 오픈마켓이 부과하는 판매·입점 수수료를 아예 받지 않기 때문이다. 상품 등록하는 과정도 간단하고 네이버 검색을 통해 물건을 찾는 고객들에게 노출되기도 쉬운 것도 인기 요인이다. “온라인 마켓은 복잡하고 어렵다”고 생각하는 판매자들을 유치하고 고객들도 끌어모으고 있다.


 

>>>http://news.joins.com/article/21642048?cloc=joongang|home|newslist2
[출처: 중앙일보] 오프라인 확대에 거액 투자하는 네이버ㆍ아마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