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MBC '대장금에서 나가수까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애/MBC '대장금에서 나가수까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애가 쌍둥이 엄마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영애는 18일 방송된 MBC 특집 생방송 '대장금에서 나가수까지'에 출연해 쌍둥이를 키우면서 겪는 고충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애는 “이 자리를 빌어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 분들에게 대단하시다고 이야기드리고 싶다. 특히 둥이 어머니들에게”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길에서도 쌍둥이 어머니들과 만나면 여유 있게 육아법도 이야기한다. 인터넷에서도 육아법을 본다”며 평범한 엄마들과 다르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영애는 남녀 쌍둥이의 성격에 대한 질문에 “성격도 남자는 남자 답고 딸은 여자 같다”며 다소 심심하지만 이영애다운 답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애는 “아이들에게 오늘 TV 나온다고 이야기하고 왔다. 저도 TV를 통해 아들,딸에게 인사할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이영애 쌍둥이 엄마답네”, “이영애 쌍둥이, 아기들 얼굴 궁금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대장금에서 나가수까지'는 '대장금' 방송 10주년을 기념해 지난 10년동안 한류 열풍을 주도했던 드라마, 예능, 가요 등을 소개하는 특집 프로그램. 배우 최진혁, 김유정, 방송인 김성주가 진행을 맡았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0/18/2013101804167.html?r_spo1